광고

[안동시] 안동시, 성인 재가 발달장애인들의‘꿈을 빚은 도자기 전시회’개최

송유경 | 기사입력 2021/11/17 [11:32]

[안동시] 안동시, 성인 재가 발달장애인들의‘꿈을 빚은 도자기 전시회’개최

송유경 | 입력 : 2021/11/17 [11:32]

 

안동시(시장 권영세)가 11월 15일부터 19일까지 성인 재가 발달장애인들이 만든 도자기 작품을 안동시평생학습관 내 작은도서관에서 전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재가 발달장애인 소근육 활동을 위한 공예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8명의 성인 발달장애인들이 직접 제작한 도자기 70여 점을 전시하였다.

 

이번 프로그램은 안동시가 경상북도 공모사업인 지역특화 평생교육 활성화지원 사업에 지난 3월 선정되며 시행하게 된 것으로, 경상북도장애인부모회안동시지부(지부장 한임섭)에서 운영하고 와룡면의 다운도예에서 5월부터 10월까지 6개월간 24회의 수업을 실시하였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회원은 일주일에 한 번씩 진행된 도자기 공예 수업을 기다렸다면서 “수업이 너무 재미있었고 이렇게 스스로 만든 작품들을 보니 내 자신이 자랑스럽다”며 자신감이 생긴다고 소회를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집 밖에서 무언가를 배우기 힘든 상황임에도 이렇게 기회를 마련해주어 행복했다고 전했다.

 

안동시는 매년 발달장애인을 위한 평생학습 프로그램 지원 사업을 통해댄스, 볼링, 승마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김병진 평생교육과장은 “더 이상 코로나19가 배움의 기회와 시간을 앗아가는 일이 없도록 소외계층을 위한 평생학습 프로그램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내년에도 새로운 소외계층 맞춤형 프로그램들을 기획하여 안동시민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평생학습도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